본문 바로가기
백신 맞은 질병청장에 “주사기 안 보여”… 접종 불신 만연
  • 2샤크
  • 22-11-25
  • 8

감염취약현장 돌며 접종 독려 나선 방역당국
백신 독려에 피로감 느끼는 국민
“안티 백신 기류 대응 필요…尹대통령부터 빨리 접종 해야”

쿠키뉴스 자료사진.

방역당국이 현장을 돌며 동절기 추가 백신 접종률 제고에 열을 올리고 있다. 펜데믹 장기화로 국민 피로도가 높은 만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 고위공직자가 접종에 참여하는 등 적극 홍보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24일부터 일주일 동안 감염취약시설 등을 직접 현장 방문해 접종 호소에 나선다고 밝혔다.

질병청 간부들이 17개 시도 지역보건의료협의체와 감염취약시설을 직접 찾아 접종 필요성, 백신 효과성과 안전성, 지자체 및 의료계 역할 중요성을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전날에는 2가 백신 추가 접종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문가 초청 설명회도 진행했다.

질병청은 지난 21일부터 내달 18일까지 1달 동안을 ‘동절기 집중 접종 기간’으로 선포했다. 60세 이상 고령층 50%, 감염취약시설 60% 접종률 달성이 목표다.

코로나19 동절기 추가접종 현황을 살펴보면 이날 0시 기준 60세 이상 고령층은 접종률 18.6%로 집계됐다. 감염취약시설은 21.2%다. 18세 이상은 6.6%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인 16일 0시 기준 60세 이상 고령층 13.2%, 감염취약시설 11.0%보다 소폭 상승했다.

전국지표조사 결과.

국민 34.4% “코로나에 지쳐 예방행동 더이상 하지 않게 된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긍정 평가는 3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지난 14~16일 만 18세 이상 남녀 1007명 중 48%가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매우) 잘하고 있다’고 봤다. ‘(매우) 잘 못 하고 있다’는 답변은 43%였다. 전주 대비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7%p 하락했다. 
    • 4 천상천하유아독종

      22-11-25

      좋아요

      안전운전하세요

    • 36 공공파키

      22-11-25

      좋아요

      에휴 도통 하는게 믿음이 안가는 정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