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오일

[하남[덕풍점]] 엔진오일 바꿀 때 꼭 에어필터·오일필터도 함께 교환해야 할까?
작성일 :
2017-03-08
조회 :
169
작성자 :
G2하남2호점

많은 운전자가 엔진오일을 바꿀 때 편의상 오일필터와 에어필터를 함께 교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기준이 필터의 적절한 교환 주기에 맞는걸까? 엔진오일이 같은 거리를 주행해도 제품의 종류와 운전습관 등 여러 조건에 따라 교환주기가 다르듯 필터류도 계절과 상황별로 오염도가 다르므로 직접 점검 후 조치하는 게 경제적으로나, 내 차에게도 바람직하다.

 

에어필터·오일필터 제대로 알고 교환하자

에어필터는 자동차의 ‘마스크’

에어클리너라고도 부르는 에어필터는 외부의 미세먼지와 이물질 등을 여과해 엔진 실린더에 전달, 엔진을 보호한다. 엔진으로 들어가는 공기의 불순물을 걸러내 완전연소를 돕는, 사람으로 치면 일종의 마스크 같은 기능을 한다.

제때 교환하지 않을 경우 먼지 누적으로 인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으며, 엔진의 출력과 효율이 떨어진다. 또 불완전연소로 인한 배출가스의 유해성분이 증가하며 실내공기도 나빠진다.

엔진오일을 바꿀 때 무조건 에어필터를 갈아야 할 필요는 없다. 에어필터의 교환주기는 각 차의 매뉴얼에서 권장하는 주기에 따르면 된다. 그러나 황사 철 같은 경우나 최근처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는 권장 교환주기보다 더 자주 갈아줘도 좋다.

에어필터는 자동차의 마스크

교환이 여의치 않으면 최소한 에어필터를 분리해 에어건 등으로 먼지를 털어줘도 효과가 있다. 주행거리 3,000~4,000㎞ 정도를 주기로 엔진 흡기구에 설치된 에어필터의 상태를 점검, 육안상으로 필터가 흰색이 아니라면 바꾸도록 하자.

 

엔진오일을 깨끗하게 만드는 ‘오일필터’

오일필터는 불순물을 여과해 엔진오일을 깨끗하게 만든다. 엔진오일은 반복적으로 윤활에 사용되므로 엔진 속 마모된 금속 가루나 이물질 등이 섞이기 마련이다. 오일필터는 사람의 신장과 같은 기능을 하는데, 깨끗하게 걸러진 오일이 엔진 내부를 순환하도록 돕는다. 교환시기를 놓치면 윤활 효과가 약해질 뿐 아니라 엔진오일이 열화할 가능성이 커진다.

엔진오일을 깨끗하게 만드는 오일필터

에어필터와는 달리 오일필터의 교환주기는 대체로 엔진오일의 권장 교체 주기에 맞춰 함께 점검하면 편할 뿐 아니라 엔진의 컨디션 유지에도 좋다. 과거와 달리 엔진오일의 성능이 좋아짐에 따라 교환주기는 점점 길어지고 있어 매뉴얼에서 권고하는 대로 엔진오일 교환 시 함께 갈아주자.

 

에어필터·오일필터 외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필터

가솔린, 디젤 연료의 불순물을 거르는 ‘연료필터’

연료 필터는 엔진 실린더로 들어가는 가솔린 및 디젤 연료의 불순물을 걸러낸다. 차종별로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3만~4만㎞마다 바꾸는 걸 권장하고 있다. 디젤의 경우 가솔린보다 교환 시기가 짧은데, 이는 수분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서다. 교환시기를 놓칠 경우 효율이 저하되고 엔진 소음이 발생할 수 있다.

실내공기를 정화하는 ‘캐빈필터’

흔히 에어컨 필터로 알려진 이 필터의 공식 명칭은 ‘캐빈필터‘다. 차 실내로 유입되는 공기를 여과하며 봄철 황사와 꽃가루,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한다. 운전 상황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1년 또는 1만5,000㎞마다 교환하는 게 좋다. 실내공기를 정화하는 캐빈필터 

지금까지 소개한 자동차의 필터와 쓰임새를 다시 한번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다. 잊기 쉬운 소모품, 자동차의 다양한 필터! 올바른 지식을 통한 주기적 교체로 자동차를 건강하고 효과적으로 써보자.

에어필터: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 여과 / 오일 필터: 엔진 오일 내 불순물 제거로 엔진 성능 최적화 / 연료 필터: 연료 내 불순물 제거로 엔진 성능 최적화 / 캐빈필터: 자동차 실내로 들어가는 공기 내 불순물 여과

 

GS칼텍스 홈페이지 오토타임즈 김성윤

보기 ▼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카카오톡 스토리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이 글에 공감한 회원
  • 공감한 회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