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흡기클리닝차량관리 Q&A, 팁공유

k3 디젤흡기크리닝 연비와출력향상
작성일 :
2018-10-12
조회 :
106
작성자 :
40센터캐리어

오늘의 포스팅은 기아자동차 k3 디젤크리닝 3종!
흡기,배기,인젝터크리닝 입니다!


처음에 비해 차가 너무 답답해져서
입고된 k3 디젤!

딱히 고장난 건 없는 것 같은데
처음에 비해 차량이 답답하게 느껴진다면
연비와 출력이 떨어졌다면??

정답은 디젤크리닝!?!

스티커 이미지


대부분의 차량이 답답함을 호소하며 
입고됐을 땐 흡기관에 문제가 컸습니다

다행히 고장이 난 건 아니지만
주기적으로 관리가 필요하다는 뜻이죠


디젤 차량의 가장 큰 장점은 연비와 출력인데

디젤 차량이라면 어쩔 수 없이 생성되는
카본에 의해 이 좋은 장점들이
묻혀 버리게 됩니다

사진처럼 보시는 바와 같이
흡기관에 카본이 쌓이기 시작하면

처음은 모르겠지만 점진적으로 
성능이 저하되며 주행거리가 점차 높아질수록
답답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할지.. 
디젤 차량은 카본을 닦아주는 것만으로도
본래의 성능을 되찾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보통 연비와 출력이 눈에 띄게 줄어들고
매연이 발생해 주행이 방해를 하면
뭐가 고장났나 ㄷㄷ 차 수리비 어캄 ㄷㄷ
하고 걱정하실 텐데요

대부분의 차량이 크리닝으로 해결이 됐답니다

 

스티커 이미지


- 차가 무거워서 출발이 다른 차량에 비해 늦다
- 악셀을 밟아도 예전처럼 튀어나가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 연비만 보고 디젤 뽑았는데.. 거의 가솔린..
- 매연이 너무 많이 발생하다 못해 실내에 유입되는 것 같다
- 정기 검사에서.. 떨어졌다..!!

등등

점검시 다른 고장이 없다는 전제하에
크리닝만으로 충분히 해결이 되었습니다

스티커 이미지


 


앞서 말씀드린 차량 성능 저하의 이유는
'카본'이기 때문입니다

스티커 이미지


카본은 EGR 방식을 택한 디젤 차량에서
발생되는 물질입니다

EGR=배기가스재순환!

질소산화물을 억제하기 위해
배기가스를 엔진쪽으로 돌리면서
흡기관에 카본이 퇴적되는데

이때 흡기관에 쌓이는 카본들이
주행할 때 필요한 공기 유입을 방해하며
성능이 저하됩니다 


4000rpm까지 밟을 때
필요한 공기량이 70%라면

흡기관에 쌓인 카본에 의해
공기를 원활하게 조달하지 못해
60%까지밖에 못 들어가고 
그로인해 힘이 딸리고 
연비가 떨어지는 것입니다
 


흡기크리닝 외에는 방법이 없을까요?


사실 카본에 잠식된 흡기관은 
성능이 떨어지는 걸 무시하고 방치한 후
고장날 때 바로바로 교체할 생각이라면
굳이 크리닝을 해가며 관리할 필요는 없습니다

스티커 이미지


아! 참고로! 
카본에 의해 부품이 고장날 경우
최대 중고차 한 대값이 나온답니다!
 



중고차 한대값에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인젝터입니다

인젝터는 (신품 기준) 개당 최소 30만원으로
4기통은 4개
6기통은 6개가 필요하니

한꺼번에 교체를 해야 하는 상황에는
2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이 들겠네요.. ㅎㄷㄷ
 


사실 인젝터가 고장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차량 부품 중 내구성이 좋기로 유명한 놈이니

하지만 인젝터와 함께하는 
동와셔라는 놈이 말썽인데

스티커 이미지


동와셔는 쿠쿠다스처럼 
쉽게 쩔어버리기 때문에
동와셔로 인해 인젝터의 목숨까지
간당간당하는 경우가 잦습니다


인젝터는 탈거하여 초음파 장비로 세척 후에
내부 크리닝과 분사량를 체크합니다

그리고 여리디 여린 동와셔를 교체하면 끝!


중고차 한대값의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놈
두 번째입니다 

DPF입니다

DPF가 장착된 차량이라면
배기크리닝으로 반드시 관리해 주는 걸
권장합니다

카본에 의해 공기량이 줄어들수록
불완전 연소가 증가해
DPF에 쌓이는 매연 입자들도 늘어납니다

그로인해 DPF가 막히게 되면 .. 
사망에 이르고
결국에는 교체를 해야 하는데

이놈도 200만원 훌쩍 넘은 ㄷㄷ한 가격이니
관리는 필수적으로 해야겠지요

스티커 이미지

.
당장 관리비를 줄이겠다고
말년에 고생하는 것보다는

정기적인 관리로 안심하며 운행하는 것이
금전적이든 정신적이든 이득이겠죠?!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공감한 회원이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