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남겨주세요 .

연쇄 비극 부르는 비보호 겸용 좌회전
작성일 :
2018-06-13
조회 :
43
작성자 :
4샤크

용산 미군부대앞 사고 2명 사망.. 직진신호때 좌회전하다 충돌
교통 빠르게 한다며 서울 203곳 운영.. 과속 잦은 도로서 인명사고 빈발

[동아일보]

9일 서울 용산구의 비보호 겸용 좌회전(PPLT) 도로에서 BMW 승용차가 좌회전 도중 오토바이와 충돌한 뒤 화재가 났다. 불이 꺼진 뒤 드러난 BMW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게 부서져 있다. 용산소방서 제공
9일 오전 9시 35분경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 근처 왕복 6차로에서 BMW 승용차와 오토바이가 충돌했다. 충돌 직후 불이 붙어 BMW 동승자인 미국인 A 양(15)과 오토바이 운전자 박모 씨(25)가 숨졌다. 당시 BMW는 미군기기 출입문 쪽으로 좌회전하던 중이었다. 오토바이는 반대쪽에서 직진 중이었다. 사고 현장은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체계가 시행 중인 곳이다. 신호등에 좌회전(←) 신호가 따로 있지만 교통 상황에 따라 직진 신호에서도 좌회전이 허용된다. 바로 이 신호체계가 사고를 유발한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 사고 유발하는 ‘PPLT’ 논란

서울의 한 교차로 신호등에 부착된 비보호 겸용 좌회전(PPLT) 표지판. 좌회전(←) 신호뿐 아니라 양방향 직진 신호 중일 때도 좌회전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차량 정체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사고를 유발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비보호 겸용 좌회전(PPLT·Protected Permitted Left Turn)은 이면도로나 폭이 좁은 교차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보호 좌회전과 차이가 있다. 그냥 비보호 좌회전 도로에는 삼색 신호등이 운용된다. 직진 신호 때 반대 차로 상황을 보고 좌회전할 수 있다. PPLT 도로에는 좌회전이 추가된 사색 신호등이 있다. 좌회전 및 직진 신호 때 모두 좌회전이 가능하다. 단, 직진 신호 시 반대 차로에서 차량이 올 때 좌회전하면 신호 위반이다.

이 글에 공감한 회원
  • 2018-06-13
|